1. 예그리나 : '사랑하는 우리사이

2. 온새미로 : 자연 그대로, 언제나 변함없이
3. 라온제나 : 즐거운 나온
4. 시나브로 : [부사]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조금씩
5. 가랑비 : 조금씩 내리는 비
6. 가온길 : 정직하고 바른 가운데(가온대: 옛말) 길로 살아가라고 지은 이름.
7. 가온누리 : 무슨 일이든 세상(누리: 옛말)의 중심(가온대: 옛말)이 되어라.
8. 그루터기 : 나무나 풀 따위를 베어 낸 뒤의 남은 뿌리 쪽의 부분
9. 그린나래 : 그린 듯이 아름다운 날개
10. 길가온 : 길 가운데


11. 꽃가람 : 꽃이 있는 강
12. 꽃내음 : 꽃의 냄새
13. 늘솔길 : 언제나 솔바람이 부는 길
14. 도란도란 : 나직한 목소리로 정답게 서로 이야기하는 소리
15. 도래솔 : 무덤가에 죽 늘어선 소나무
16. 도리도리 : 어린아이가 머리를 좌우로 흔드는 동작
17. 마중물 : 펌프에서 물이 안 나올 때에 물을 이끌어 내기 위하여 위로부터 붓는 물
18. 멱부리 : 턱밑에 털이 많은 닭
19. 미리내 : 은하수
20. 미쁘다 : 믿음성이 있다


21. 미투리 : 삼이나 노 따위로 짚신처럼 삼은 신
22. 비마중 : 비를 나가 맞이하는 일
23. 살랑살랑 : 조금 사늘한 바람이 가볍게 자꾸 부는 모양.
24. 서리서리 : 국수나 새끼 등을 헝클어지지 않게 빙빙 둘러서 포개 감는다는 것 
25. 송아리 : 열매나 꽃 등이 잘게 한데 모이어 달린 덩어리
26. 아지랑이 : 봄날 햇빛이 강하게 쬘 때 공기가 공중에서 아른아른 움직이는 현상
27. 안다미로 : [부사]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
28. 여우비 : 해가 난 날 잠깐 내리는 비
29. 우수리 : 물건 값을 치르고 거슬러 받는 잔돈
30. 이슬비 : 조금씩 내리는 비


31. 재넘이 : 산으로부터 내리 부는 바람
32. 죄암죄암 : 젖먹이가 두 손을 쥐었다 폈다 하는 동작
33. 해찬솔 : 햇빛이 가득 차 더욱 푸른 소나무
34. 희나리 : 채 마르지 않은 장작
35. 흰여울 : 물이 맑고 깨끗한
36. 여울가녘(순우리말) : 가장자리. 여가리.

37. 개미 : 맛에 있어서 보통 음식맛과는 다른 특별한 맛으로 남도 음식에만 사용되고 있는 말.

38. 가론(순우리말): 말하기를, 이른 바(所謂).

39. 가시 (순우리말) : ① 안해, 아내(妻는 가시라) ② 계집

40. 개랑 : 매우 좁고 얕은 개울.



41. 개힘: 본래 있는 힘이 아니고, 분위기나 기분에 휩쓸려서 일시적으로 나는 힘.

42. 걸 때 : 사람의 몸피의 크기.

43. 한무릎 : 한동안 착실히 하는 공부.

44. 한지잠 : 한데에서 자는 잠.

45. 한추렴 : 여럿이 추렴할 때의 그 한 몫. -한추렴 들다-는, - 추렴하는 데에 한 몫 끼거나
이득을 본다 - 는 뜻이다.

46. 간조롱(순우리말) : 가지런.

47. 해지개 : 해가 서쪽 지평선이나 산너머로 넘어가는 곳.

48. 가욋길(순우리말) : 기준이나 필요 밖의 길. 즉, 안 가도 되는 길

49. 가을귀(순우리말) : 가을의 예민한 소리를 들어내는 섬세한 귀를 비유한 말.

50. 해까닥 : 갑자기 얼이 빠지거나 정신이 나간 모양.



51. 해뜰참: 해가 돋을 무렵.
52. 가지등(순우리말) : 가로등. 기둥이 갈래를 이루어 두 개 이상의 전등이 달린 것을 말함.
53. 해대기 : 적을 쳐부수기 위하여 앞으로 나아감. 공격.
54. 허리달 : 연의 가운데에 가로 붙인 대.
55. 매미꽃 : 애기똥풀과의 다년초.
56. 갈매빛(순우리말) : 검은 빛깔이 돌 정도로 짙은 초록 빛. 흔히 멀리 보이는 아득한 산빛이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런 빛을 띰.진갈매는 매우 짙은 검푸른색.

57. 맥적다 : 심심하고 무름하다.

58. 맨마루 : 일의 진행에서 가장 고비가 되는 곳. 절정.
59. 맞손질 : 서로 맞서 때리는 일. 즉, 마주 싸우는 짓.
60. 맞빨이 : 딴 옷이 없어서 옷을 빨아 말려서 바로 입도록 하는 빨래.


 

61. 맛조이 : 마중하는 사람. 영접하는 사람.
62. 맛깔손 : 맛깔을 내는 손. 즉 좋은 요리솜씨.
63. 한말글 : 우리 나라 말과 글.
64. 맺음새 : 일 따위를 마무르는 모양새.
65. 머슴밥: 수북하게 많이 담은 밥. 머슴이 밥을 많이 먹는 데서 나온 말.
66. 머즌일 : ①궂은 일 ② 재화(災禍).
67. 갈기슭(순우리말) : 갈대가 우거진 비탈.
68. 먹딸기 : 아주 새빨간 딸기. 붉은 색이 지나쳐 먹빛으로 보인다.
69. 멈짓체: 잠깐 멈추는 체. 또는, 짐짓 멈추는 듯함.
70. 한뎃집 : 한데에 허술하게 지어 놓은 집.

 


71. 맨삶이 : (고기나 생선 따위를) 간을 하지 않고 삶거나 찌는 일. 또는 그렇게 만든 음식.

72. 가림새(순우리말) : 숨기거나 감추는 바

73. 흙이랑 : 물가에 생긴 흙의 주름. 물결의 출렁임에 따라 저절로 생긴다.
74. 휑하니: 주저하거나 거침 없이.
75. 훌림목: 애교 띤 목소리.
76. 훌걸이 : 싸잡아 걸어서.
77. 휘들램 : 이리저리 마구 휘두르는 짓.
78. 흡뜨다 : 눈알을 굴려 눈시울을 위로 치켜뜨다.
79. 흰두루 : [백두산]의 다른 이름. [흰+두루(다)]의 결합. 항상 흰구름을 이마에 두르고 있다 고 해서 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.



80. 흰여울 : 물이 맑고 깨끗한 여울.
81. 흰추위 : 온누리가 눈과 얼음으로 얼어붙은 한겨울의 추위. 추위를 빛깔로 형상화한 말이다.
82. 가리매(순우리말) : 실내에서 편히 입을 수 있게 만든 옷. 위아래가 통으로 되어있고, 단추가 없이 그냥 둘러걸쳐 허리띠를 메게 되어 있다.
83. 찬바리 : 짐을 가득 실은 바리.
84. 허리품 : 허리를 쓰는 일. 즉 요분질.
85. 횃대비: 굵게 좍좍 쏟아지는 빗줄기.
86. 횃눈썹 : 가장자리가 치켜 올려 붙은 눈썹.
87. 황소숨 : 식식대며 크게 몰아쉬는 숨.
88. 황소눈 : 크고 굼뜨게 끔뻑거리는 눈.
89. 화가마 : 불을 지펴 놓은 가마.
90. 홀림길 : 어지럽게 갈래가 져서 섞갈리기 쉬운 길.

 


91. 호습다 : 무엇을 타거나 할 때 즐겁고 짜릿한 느낌이 있다.
92. 헤벌심: 입 따위가 헤벌어져 벌쭉한 모양.
93. 헛장사 : 이윤을 남기지 못하고 하는 장사.
94. 헛소동 : 공연히 일으키는 헛된 소동
95. 헛매질 : 때릴 듯이 위협하는 짓. 또는, 빗나간 매질.
96. 헛나발 : [헛소리]의 속된말.
97. 가시내(순우리말) : 계집아이. 가시내 라는 말은 계집애 라는 뜻으로서, 전라도 지방에서 많이 쓰이는 말이다.
98. 허우룩 : 마음이 매우 서운하고 허전한 모양.
99. 가막새(순우리말) : 까마귀, 까치 등 검은 빛의 새.
100. 참없다 : 그치거나 멈춤이 없다.

posted by I♡팅커
1 2 3 4 5 6 7 8 9 ... 49